• 페이스북
  • 인스타그램
  • 뉴스레터
  • 모바일
  • Play
  • 웰빙
  • 코팅 마모된 프라이팬, 금속성분 용출량 증가
  • 2019.09.19.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카카오스토리

[리얼푸드=민상식 기자]식품의약품안전처는 프라이팬 바닥 코팅이 벗겨지면 내부 금속재질로부터 알루미늄 등 금속성분이 미량 용출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19일 밝혔다.

프라이팬 코팅제는 금속재질인 본체의 부식을 방지하고 음식물이 팬에 눌어붙지 않도록 사용하며, 불소수지가 대표적이다.

식약처는 프라이팬 표면을 철수세미로 반복적으로 마찰시켜, 코팅 프라이팬의 코팅 손상정도에 따른 중금속 등 유해물질 용출량을 조사했다.

그 결과 코팅 마모가 진행되더라도 코팅 손상정도와 상관없이 중금속(납, 카드뮴, 비소)은 거의 검출되지 않았다.

식약처에 따르면 중금속은 최초 용출 시에만 미량 검출되는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에 프라이팬 구입 후 깨끗이 세척해 사용하면 중금속 우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.

다만, 과도한 코팅 손상으로 프라이팬 바닥의 본체가 드러날 경우 알루미늄 용출량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어 새 제품으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.

스테인리스 뒤집개 등 조리 기구로 1년간 프라이팬을 사용한다는 조건에서 코팅 손상정도를 실험한 결과, 코팅 손상은 확인되지 않았다.

프라이팬 새 제품을 처음으로 사용할 때에는 물과 식초를 1대1로 섞은 식초물을 넣어 10분 정도 끓인 후 깨끗이 세척해야 한다.

세척한 프라이팬은 ‘기름 코팅’으로 길들여주면 더욱 오래 사용할 수 있고 조리과정 중 금속성분의 용출도 줄일 수 있다.

기름 코팅은 세척한 팬을 달궈준 후 식용유를 이용해 엷게 바르면서 가열하는 과정을 3~4회 반복하면 된다.

조리 시에는 목재나 합성수지제 등 부드러운 재질의 뒤집개를 사용해 코팅 손상을 최소화해야 한다.

또 빈 프라이팬을 오랜 시간 가열하거나 염분이 많은 음식을 조리하고 프라이팬에 장시간 방치하는 것은 코팅을 약화시킬 수 있다.

식약처 관계자는 “조리 후에는 철수세미 대신 부드러운 수세미와 주방세제 등을 이용해 세척하고, 음식물이 눌어붙어 세척이 어려울 경우에는 프라이팬에 굵은 소금을 골고루 뿌리고 2~3분 가열한 뒤 키친타월로 닦아내면 된다”고 말했다.

mss@heraldcorp.com

관련기사