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인스타그램
  • 뉴스레터
  • 모바일
  • Play
  • 웰빙
  • “단 음식 자주 먹는 여학생, 더 우울”
  • 2021.10.30.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카카오스토리

[리얼푸드=육성연 기자]대학생의 성별에 따라 선호하는 음식에서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여학생은 우유·요구르트 등 유제품과 단 음식, 남학생은 미역·김·파래 등 해조류와 기름진 음식을 더 자주 먹었다. 동아시아식생활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된 명지대 식품영양학과 송경희 교수팀의 연구결과이다.

연구팀에 따르면 지난 2020년 5월 서울·경기 거주 대학생 566명(남 269명, 여 297명)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수행한 결과, ‘과일을 즐겨 먹는다’, ‘우유·요구르트 등 유제품을 즐긴다’, ‘단 음식을 즐긴다’는 항목에 대해선 여학생, ‘미역·김·파래 등 해조류를 즐겨 먹는다’, ‘기름진 음식을 즐긴다’, ‘탄산음료를 자주 마신다’, ‘가공식품·인스턴트 식품을 자주 먹는다’, ‘물을 하루 2ℓ 이상 마신다’는 항목에 대해선 남학생이 더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. 여학생은 유제품과 단 음식, 남학생은 해조류와 기름진 음식을 선호하는 셈이다.

‘체중조절을 위해 식사 조절을 한다’, ‘항상 비만을 우려한다’, ‘영양 지식이 높다고 생각한다’, ‘식품을 구매할 때 포장지 뒷면의 영양성분 표기를 확인한다’, ‘건강관리를 위해 음식을 신중히 선택한다’는 항목의 점수는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높았다. ‘매일 운동을 한다’는 항목의 점수는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낮았다.

우울 점수는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높았다. 송 교수팀은 논문에서 “대학생은 건강관심도가 높을수록 체질량지수(BMI)가 높고, 좋은 식습관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”며 “여자 대학생의 우울 수준이 높을수록 부적절한 식습관을 하는 것으로 나타나, 우울이 식습관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”고 지적했다.

gorgeous@heraldcorp.com

관련기사