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인스타그램
  • 뉴스레터
  • 모바일
  • Play
  • 헬스
  • 야간 및 교대근무자, 주간근무자보다 우울증 위험 높아
  • 2022.01.18.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카카오스토리
-이경재·이준희 순천향대서울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팀 연구
이경재(좌) 이준희(우) 순천향대서울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

[헤럴드경제=김태열 건강의학 선임기자] 야간 및 교대 근무 근로자들이 주간 근무 근로자에 비해 우울증의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 특히, 남성보다는 여성 교대 근무 근로자의 우울증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.

이 같은 결과는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이경재·이준희 교수팀(이재한, 김상우, 주재한, 이나래)이 ‘야간 근무 및 교대근무 여부에 따른 우울증 평가도구(PHQ-9)를 이용한 근로자의 우울증 위험군 비교’ 논문을 통해 알려졌다. 현대 사회에서 야간 근무를 포함한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는 교대근무자가 증가하고 있으며, 이러한 근무 형태가 장기적으로 근로자의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.

이경재·이준희 교수팀은 야간 및 교대근무 근로자의 정신건강을 확인하기 위해 제6, 7차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중 2014년과 2016년, 2018년 자료를 주간근무와 야간 및 교대근무로 구분해서 분석했다. 분석 결과 주간 근무자에 비해 야간 및 교대근무 근로자에서 우울증 위험군에 해당하는 오즈비(odds ratio)가 남성에서는 1.549, 여성에서는 1.606으로 나타났다.

또한 연령, 교육 수준, 주당 근무 시간 및 수입으로 보정 후 분석하였을 때에도 남성 야간 및 교대 근무 근로자에서 우울증 위험군에 해당하는 오즈비가 1.407이었고, 여성에서는 1.564로 나타나 여성에서 특히 우울증 위험군에 해당하는 경우가 유의하게 높음을 확인했다.

이준희 교수는 “이번 연구를 통해 야간 및 교대근무 근로자에서 우울증 위험군에 해당하는 우울증 평가도구 점수가 높은 경우가 많음을 확인했다”며 “최근 우리나라의 정신과 질환의 유병률을 고려할 때 야간 근무 근로자의 우울증 위험을 예방할 수 있는 현실적인 도움이 되는 대책이 필요하다”고 강조했다.

관련기사